고시뉴스
HOME > 수험자료실 > 고시뉴스

     제목: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5월 2일 전 자치구 전면시행
작성자 : admin 조회 : 92 등록일 : 2018-05-10

강남구 첫 참여...올해 408개 동으로 확대
3년간 확대시행 과정서 타 분야 정책과 연계융합

서울시의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25개 전 자치구로 확대 시행된다. 서울시는 52일부터 66개 동이 추가로 찾동으로 전환, 전체 424개 동 중 96%408개 동에서 찾동서비스를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당초 참여의사를 밝히지 않았던 강남구가 올해 처음으로 6개동부터 참여하고, 나머지 등도 내년 찾동전환을 검토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2019년에는 행정서류 발급과 민원행정 중심의 기존 동주민센터 기능이 약화되고 서울시 전역이 주민을 직접 찾아가는 마을복지 중심 찾동체제로 바뀌게 된다.

지난 3년간 확대 시행 과정에서 우리동네 주무관, 복지플래너, 방문간호사의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뿐 아니라 보건의료, 마을공동체 같은 다양한 분야의 정책들과 연계융합되면서 새로운 현장복지 서비스가 다양하게 탄생됐다.

찾동시행으로 달라진 서울의 복지서비스는 크게 3가지이다. 취약계층 중심 보편 방문 확대 마을의 다양한 자원과 연계한 동 단위 복지 생태계 주민이 마을계획의 결정과 실행을 주도하는 마을 공동체 실현이다.

황인식 서울시 행정국장은 강남구의 참여로 내년 424개 전 동의 찾동화가 눈앞으로 다가왔다지난 3년간 다양한 분야의 정책과 찾동이 연계융합되면서 새로운 복지서비스를 탄생시킨 것처럼 앞으로도 찾동을 현장복지 중심으로 진화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글 보기] Copyright ⓒ공무원수험신문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