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대비 위즈고시 프리패스

서울시, 공공의료에 6120억 투자…600병상 종합병원 신설

등록일 : 2022-05-10조회수 : 293

기사내용 요약
'서울형 공공병원' 설립에 4000억 투입…2026년 완공
공공재활병원 950억 투입…장애인치과병원 1곳 늘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6일 서울시청에서 공공의료 확충 관련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다. 2022.05.06.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2년 넘게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공공의료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진 가운데, 서울시가 공공의료 인프라와 서비스를 대대적으로 혁신하는 '서울형 공공의료'를 본격화한다.

시는 2026년까지 총 6120억원을 투자해 공공의료가 가장 절실한 의료 소외계층을 위해 서비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특히 4000억원 규모의 재난대응 특화 '서울형 공공병원'을 서초구 원지동에 새롭게 건립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울형 공공의료' 확충 계획을 6일 발표했다. 이를 통해 단 한명의 시민도 예외없이 공공의료의 테두리 안에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건강특별시 서울'을 완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형 공공의료' 확충 계획은 ▲재난대응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취약계층 대상 공공의료 서비스 확대 ▲민간-공공 의료협력체계 마련 등 3개 분야 9개 사업으로 추진된다.

먼저 시는 재난대응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서울형 공공병원'을 오는 2026년까지 건립한다. 서울형 공공병원은 6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으로 건립되며, 100병상 규모의 '감염병 전문센터'를 별도로 갖춘다.

평시에는 동남권 주민들을 위한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감염병 등 재난 상황에서는 재난대응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특화해 설계한다. 환자 폭증으로 인한 병상부족 상황에 대비해 지하주차장 등 유휴공간에 임시병상(100병상 이상)을 설치할 수 있도록 산소, 전기, 급수 등 보급시설을 설계에 반영한다.

장애환자 재활치료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서울시 최초의 '공공재활병원' 건립에도 950억원을 투입한다. 공공재활병원은 200병상 규모로 건립되며, 오는 2026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신체 또는 이동에 제한이 많은 장애인들을 위한 '제2장애인치과병원'도 건립한다. 시는 현재 전문 치과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애인치과병원' 1개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2024년까지 서남권에 1개소를 추가 건립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2년 넘게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공공의료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진 가운데, 서울시가 공공의료 인프라와 서비스를 대대적으로 혁신하는 '서울형 공공의료'를 본격화한다. 사진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서울 은평구 서울시립서북병원을 방문해 의료진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보라매병원은 안심호흡기전문센터 건립해 감염병 대응역량을 강화한다. 400억원을 투입해 노인성 호흡기질환자 진료와 감염병 연구 기능을 수행하고, 고도 음압시설과 감염병 관련 특수 의료장비를 갖춘 72개 음압병상을 확보할 예정이다.

서남병원은 종합병원 위상에 걸맞게 시설 현대화를 추진한다. 증축·리모델링을 통해 내년까지 41병상(음압 5병상)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서남권 지역 책임의료기관 역할을 강화한다.

은평병원은 현대화 작업에 착수하고, 서북·북부·동부병원은 특화 기능을 강화해 취약계층 맞춤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재난 상황에 대비해 민간 의료자원과 인력을 공유하는 '서울 재난의료대응센터(EOC, Emergency Operation Center)' 시스템을 설립·운영한다. 신규 건립 예정인 '서울형 공공병원' 내에 구축해 민간병원과 협력해 운영하고, 동원된 민간의 인력과 자원에 대해서는 합당한 손실보상 기준을 마련해 지원한다.

이 외 민간병원이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면 서울시가 그에 부합하는 인센티브를 주는 '서울형 병원 인센티브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인센티브 지원사업은 하반기부터 사업계획을 본격적으로 수립할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코로나19와 분투해 온 지난 2년간 확산과 감소를 반복하는 위기를 극복하면서 공공의료의 가치를 다시 한번 되새겼다"며 "선제적이고 공격적인 공공의료 투자를 통해 새로운 감염병 시대를 앞서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의료취약계층을 위해 더욱 두터운 의료 안전망을 구축하고, 공공의료의 테두리 안에서 보호받을 수 있게 '건강특별시 서울'을 완성해가겠다"고 덧붙였다.


COPYRIGHTⓒ뉴시스
[원글보기]

- 욕설, 도배 등 주제와 관련 없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